한국M&A거래소(KMX)는 원천적으로 외부에서 정보를 볼 수 없기 때문에 매우 안전합니다.
외부노출 없는 내부매칭으로 철저한 보안 및 극비로 진행하오니 안심하시고 등록하시기 바랍니다.

팝업닫기

2016김해시 중소벤처기업 투자 및 M&A설명회 (2016.09.02)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KMX 작성일16-09-05 18:52 조회2,520회 댓글0건

본문

한국M&A거래소,  9월 2일 경남 김해지역서 M&A 및

투자매칭 설명회 개최

기사입력 : 2016.08.26 08:00 (최종수정 2016.08.26 08:00)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
한국M&A거래소가 지난 5월 25일 서울 역삼동 포스코 P&S타워 3층에서 M&A 및 투자 매칭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한국M&A거래소가 지난 5월 25일 서울 역삼동 포스코 P&S타워 3층에서 M&A 및 투자 매칭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.
[글로벌이코노믹 김대성 기자] 한국M&A거래소가 오는 9월 2일 경남 김해에 있는 김해중소기업비스니스센터에서 '2016 김해시 중소기업의 M&A 및 투자설명회'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. 

김해시 관내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(김해시 갑)의 제안으로 진행하게 됐고 민홍철 의원, 김해시,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, 한국M&A투자협회가 행사 주관기관으로 참여한다. 

이번 행사는 중소기업 M&A분야에서 최대 정보보유기관인 한국M&A거래소가 주최자로 참석해 M&A분야 전략과 매도자 및 매수자의 M&A 딜(Deal) 매칭에 대한 설명으로 이뤄져 김해지역 기업의 M&A활성화에 기여하게 됐다.

이와 함께 김해시 관내 기업의 우수기술 또는 우수 사업성을 갖고 있는 기업의 투자로드쇼(투자IR)를 통해 투자금 유치 등 기업 자금유치에도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. 이를 위해 서울 및 지방에서 엔젤투자자, 기관투자자, 크라우드펀딩회사 등 투자관련 개인과 기관들이 참석할 예정이다.

이번 행사는 경남 김해지역의 중소기업청, 상공회의소, 한국경영기술지도사회, 한국벤처기업협회, 지성회계법인, 인제대학교의 지원을 통한 김해지역 중소기업발전을 위한 기반조성의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. 

한국M&A거래소 이창헌 회장은 "가업승계지원센터 출범식과 공단 및 기업조직과의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투자 및 M&A의 효율적 수행을 위한 토대가 구축될 것"이라며 "김해시 관내 기업의 투자 및 M&A를 희망하는 기업에게 좋은 기회가 될 전망"이라고 전했다.

김대성 기자 kimds@       

 

2016김해 중소벤처기업 투자 및 M&A설명회 개최

입력시간 | 2016.08.17 16:04 | 신상건 기자 adonis@

9월 2일 한국M&A거래소 주최로 열려

 

[이데일리 신상건 기자] 한국M&A거래소가 주최하는 ‘2016 김해시 중소벤처기업의 투자 및 M&A설명회’가 다음 달 2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김해중소기업 비지니스센터에서 개최된다.

주관은 민홍철국회의원을 비롯해 김해시, 한국M&A투자협회, 김해중소기업비지니스센터가 맡았다. 이날 설명회에서는 유형별 M&A전략 강의와 M&A(매도-매수) 매칭 우수 투자유치기업 로드쇼도 열린다. 한국M&A거래소 관계자는 “김해시 관내 기업의 투자와 M&A의 시너지 전략을 수행하기 위해 설명회를 열 예정”이라고 말했다.

 

김해 중기 M&A 투자설명회 KMX,  9월 2일 김해서

부산일보    남태우 기자     

입력 : 2016-08-28 [23:02:29] | 수정 : 2016-08-30 [11:49:32] | 게재 : 2016-08-29 (12면)

 

한국M&A거래소(KMX)는 다음 달 2일 오후 2시 김해중소기업비스니스센터에서 '2016 김해 중소기업 M&A 및 투자 설명회'를 개최한다.
 
KMX는 이날 행사에서 M&A 야 전략 강의를 진행하고, 매도자와 매수자의 M&A 딜 매칭 정보도 발표한다. 엔젤투자자, 기관투자자, 크라우드펀딩회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.
 
KMX 측은 "이번 설명회는 우수한 지역 기업들이 투자로드쇼를 통해 투자금을 유치할 수 있는 좋은 기회"라고 말했다. 문의 전화는 02-783-7500. 남태우 기자 leo@